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60)
한국지리 지형VR 모음 강원도 평창 고랭지농업과 고위평탄면, 대관령 삼양목장, 칼데라 백두산천지, 화구호 한라산 백록담, 용암동굴 협재굴, 기생화산 다랑쉬오름, 나리분지, 알봉의 우데기, 독도, 주상절리, 이중화산 송악산, 용암대지 한탄강, 감입곡류 정선과 한반도 지형, 침식분지 해안분지, 춘천분지, 선상지 구례, 해안퇴적지형 곰소갯벌, 신두리 사구, 대청도 사구, 해안침식지형 백령도 두무진, 적벽강, 채석강, 카르스트 지형 돌리네, 카렌, 성류굴, 석회암 광산...
삼남대로 '갈재 옛길'(노령)따라 360VR 답사 전라감영에 관련된 자료를 찾다가 ‘화륜선 타고 온 포크, 대동여지도들고 조선을 기록하다’(2021, 알파미디어)를 읽게 되었다. 포크(George Clayton Foulk, 1856~1893)는 1884년 5월 조선 주재 미국 공사관 해군 무관으로 부임하여 정보 수집을 위해 1884년 11월 1일부터 12월 14일(44일간 1448km)까지 조선 남부 지역에 대한 조사 여행을 한다. 일기 형식의 조사기록으로 개인적인 감정과 느낌을 여과 없이 기록하고 있고, 그림을 그리듯이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다. 대동여지도, 여지도를 이용한 외국인의 조선 여행 기록으로 가마를 타고 여행하였지만 관아에서 제공한 숙소보다는 주막과 역원을 주로 활용하려 하였다. 함께 한 일행은 총인원 18명이었다. -조지 포크, 전양묵(양반..
전주 남고산성 360 VR 내용은 동포루지와 억경대 상공에서 바라본 남고산성, 억경대, 만경대, 천경대, 서문, 서문암지, 북장대, 정몽주 암각서, 공덕비, 남고사, 관성묘 등으로 남고산성 VR답사가 가능합니다.(2003년 부터 2022년까지) 전주 남고산성 사적 제294호인 전주 남고산성은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에 있는 후백제의 견훤이 쌓은 고성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존하는 성벽은 조선 후기 순조13년(1813)에 만들어진 포곡형 조선시대 석성이다. 남고산성에는 남고산성의 성곽과 서암문지, 서문지, 동문지, 동포루지, 북장대등의 성곽시설과 남고진 사적비, 만경대의 정몽주 시 암각서, 남고사, 관우를 모신 관성묘 등의 문화 유적이 남아있다. 남고산성 입구에는 임진왜란 시 호남 방어에 큰 역할을 하였던 이정란을 모신 충..
금강산 일만이천봉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금강산(봉래산, 풍악산, 개골산, 2006년 2월에 촬영한 360VR 파노라마 사진을 통해 금강산을 답사할 수 있습니다.) 분단으로 가로막혔던 금강산은 1998년 11월 18일부터 현대아산을 통해 일부 구역이 개방되어 처음에는 유람선을 타고 장전항까지 가서 낮에는 소형 선박으로 육지로 이동하여 관광하고, 밤에는 유람선으로 돌아오는 4박 5일간 진행되었다. 2003년 부터 DMZ를 통과하는 관광버스를 이용한 육로 관광이 이루어졌으며 2008년 3월부터는 자가용을 이용한 관광도 할 수 있게 되었으나, 2008년 7월에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 이후 현재까지 금강산 관광은 중단되었다. 2006년 2월 금강산을 2박3일로 방문하였다. DMZ를 통과하는 관광버스를 타고 도착한 곳은 온정리에 있는 금강산 호..
무등산 주상절리 무등산 무등산은 광주와 담양군과 화순군의 경계에 있는 해발고도 1187m의 높이로 산세가 웅장하지만 편안하게 느껴지는 산이다. 무등산을 세 번 올랐는데 모두 겨울철 등반이었다. 잔가지 많은 회색의 나무와 누렇게 변해 누워있는 억새의 틈으로 무등산의 대표적인 지형경관인 입석대, 서석대, 광석대로 불리는 주상절리 지형과 덕산너덜, 지공너덜의 암설 지형을 적나라하게 볼 수 있는 것은 겨울 등반의 묘미이다. 무등산이 편안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중봉에서 장불재와 서석대를 바라보거나 서석재에서 내려다보는 중봉방향과 장불재 방향은 풍만하고 평탄한 능선이다. 원효사 계곡 등산길을 올라보면 급격하지 않고 오래도록 천천히 오를 수 있는 산행 길이다. 꼬막재에서 광석대, 장불재로 이어지는 산행길은 너덜의 암석길도 ..
2022년 제7회 지리사진전 전국지리교사모임 제7회 지리사진전 땅에 붙인 이름, 지명 2022년 2월 7일(월)~2월18일(금) 서울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열렸습니다. 직접 가보지 못한 분과 다시 보고싶은 분을 위해 360VR 온라인 전시장을 꾸며보았습니다.
전라감영 이야기 전라감영은 언제 설치되었을까? 올해(2022)로 전라도 이름이 지어진지 1004년이 된다. 전라도 지명은 고려 초 현종9년(1018)에 강남도(전주목 권역)와 해양도(나주목 권역)를 합쳐 전라도라 칭한 것이 처음이다. 전주에 처음부터 감영이 설치되었던 것은 아니고 임기 6개월의 안찰사(안렴사)가 순력하였다. 기록에 의하면 고려 말 창왕 원년(1388)에 도관찰출척사(감사)로 부임한 최유경(1343~1413)이 최초 전라감사이다. 안렴사와 관찰사제가 반복되다가 조선 초기 태종때 관찰사제가 정착하면서 감영이 설치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17세기에 들어서면서 감사가 감영에 머물면서 다스리는 체제로 바뀌면서 감영 관아시설이 확대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순력: 관찰사가 자기 관할 내의 각 고을 민정을 시찰하기위..
이재 황윤석과 정철조, 정상기 이재 황윤석(頤齋 黃胤錫, 1729~1791), 2003년, 클럽활동(CA) 마을답사반을 꾸려 성내면(전북 고창군)에 있는 유물과 유적, 인물을 조사하고 답사하면서 처음 알게 된 인물이다. 조선 후기 실학자로 그가 남긴 일기 『이재난고(頤齋亂藁)』는 10세(1738) 때부터 쓰기 시작하여 세상을 떠나기 이틀 전까지 기록한 자료이다. 이 책은 18세기의 정치, 경제, 사회에서부터 수학, 과학, 천문, 지리, 어학, 역법 및 신문물인 서양과학에 이르기까지 여러 방면에서 당시의 사회의 생활상을 알아낼 수 있는 사료로 평가되고 있다. 성내면 조동리 조동마을에 황윤석 생가가 있다. 첫번째 방문 2003년 6월 5일 오후, 입구에는 전라북도 민속자료(제25호) 안내판이 있었고, 사랑채와 문간채 사이 대문은 잠겨 있..
제주 거문오름 거문오름 용암동굴계 거문오름 분화구로부터 수 차례에 걸쳐 흘러나간 용암이 지하에 만든 용암동굴의 무리를 말한다. 벵뒤굴, 웃산전굴, 북오름굴, 대림굴, 만장굴, 김녕굴, 용천동굴 등이다. ‘오르다’의 명사형인 오름은 독립된 산 또는 봉우리를 일컫는 제주도 방언이고 ‘악’이라고도 한다. 또한 한라산 산록에 붙어 있는 새끼 화산이기 때문에 기생화산 또는 측화산이라고도 한다. 거문오름은 ‘검은오름’, ‘검은이오름’이라고 불리었는데, 분화구 내부의 울창한 수림이 검은색을 띠고 있어 ‘신령스러운 산’이라는 뜻에서 유래되었다 한다. 거문오름 형성과정: 마그마 자체가 가진 폭발력에 의해 많은 양의 스코리아(scoria)를 분출하여 오름의 초기 형태를 만들었다. 점차 마그마의 폭발력이 줄어들면서 뜨거운 용암(파호이호 ..
경주 남산 경주 남산은 화강암산지이다. 화강암은 마그마가 땅위로 올라오다가 땅속에서 굳어진 암석이다. 땅 속에 있어야 할 화강암을 우리가 볼 수 있는 것은 화강암 위에 있던 땅이 깍여나가 드러났기 때문이다. 땅이 깍여 나가면서 화강암을 누르고 있던 압력이 줄어들면 암석의 부피가 팽창한다. 이때 금이 가거나 갈라지게 되는 것을 ‘절리’라고 한다. 습곡이나 단층운동으로도 절리가 생기기도 한다. 남산의 화강암에서도 가로로 갈라지거나(판상절리) 양파 껍질처럼 벗겨진(박리) 암석을흔히 볼 수 있다. 남산의 부석, 고깔바위, 상사바위, 농바위, 이무기바위, 큰곰바위, 똥바위, 작은곰 바위, 사자바위 등은 화강암이 땅 속에서 차별적인 풍화가 이루어진 후 풍화토(새프롤라이트, saplorite)가 제거되어 풍화되지 않은 암석(핵..
칠레, 칼라마 추키카마타(Chuquicamata) 광산 2011년 1월 16일 볼리비아와 칠레의 국경선, 수속을 밟고 산 페드로 아타카마로 가기위해 버스에 올랐다. 버스는 깨끗했고 버스기사의 안내 멘트는 전부 칠레 자랑이다. 국경선을 넘어 칠레로 들어오니 볼리비아 우유니 투어 내내 비포장도로의 굴곡으로 편치 않았던 엉덩이에서부터 부드러움이 몸으로 온전이 전달되었다.(산 페드로 데 아타카마: SF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오르게하는 달의 계곡과 간헐천, 소금호수등을 투어할 수 있는 여행사가 모여있는 아타카마 관광의 거점 도시이다. 세계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으로 꼽히는 곳이다.) 칼라마에는 체 게바라가 오토바이 남미 여행 중 광산 노동자들의 참혹한 삶을 목격하고, 의학도의 길을 포기하고 혁명가의 길로 나서는 결정적 계기가 되었던 추키카마타 광산이 있다. (모터사이클 ..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 2011년 1월 파타고니아의 최고의 절경 '파이네 탑' 해발 2000m 이상의 화강암 고봉들이 기품있게 늘어서 있다.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 가기 위해서 먼저 칠레의 푸에르토 나탈레스로 향한다. 푸에르토 나탈레스는 푼타 아레나스보다 작은도시. 아담하고 정감이 가는 곳이다. 이곳에서 트레킹에 필요한 장비를 렌트하고 버스로 약 1시간 30분정도 달리면 국립공원 입구에 도착한다. 푼타 아레나스에서 출발하면 5시간 정도 걸린다. 2011년 1월 20일 3박 4일 W Trek을 선택했다. 공원입구에 도착해서 입장료를 구입하고 출발, 비가 솟아진다. 입구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웰컴센터까지 이동한 후 하차,( 2011년엔 웰컴센터가 없었음) 우비를 입었지만 어설..
전북 고창 병바위(호암) 병바위 고창군 아산면 반암리, 아산초등학교 뒤 높이 35m 바위,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호리병 또는 사람 얼굴로 보인다. 호리병 바위라는 뜻의 '호암'(壺巖)이라 불리었다. 병바위 전설 신선이 선운산의 아름다움에 반해 타고 온 배를 배맨바위에 매어놓고, 백마를 타고 선운산 일대를 둘러보다가, 이 곳에 살고있는 할머니의 술대접을 받고 크게 취해 잠들어 술병과 소반을 걷어차고 말았다. 술병은 거꾸로 땅에 꽂혀 병바위가 되었고, 뒤집힌 금소반은 소반바위가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온다. 병바위 주변의 바위나 마을의 이름에는 신선과 관련된 것이 많다. 신선이 말을 타고 내려와 술을 마시기 위해 안장을 얹어두고 탕건을 벗어 두었다는 안장 바위와 탕건 바위, 술에 취해 잠든 신선을 말이 울며 깨웠다는 마명 바위, 시끄러..
오수, 지명의 유래(주인의 목숨을 구한 의견) '오수(獒樹)'라는 땅이름의 유래 오수 지명은 이 지역의 의견 설화에서 유래하였다. 원래 리(里) 지명이었으나 지역주민들의 건의로 1992년 오수면(獒樹面)으로 바뀌게 되어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오수 의견 설화의 내용은 고려 시대 최자(崔滋)가 쓴 『보한집(補閑集)』과 조선시대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전해진다. 김개인(金蓋仁)은 거령현(居寧縣, 임실군 지사면 영천리) 사람인데 집에서 기르는 개를 몹시 사랑하였다. 하루는 개인이 출행하는데 개가 따라 왔다. 개인이 술에 취하여 길가에서 잠이 들었는데 들불이 일어나 사방에서 타들어오니, 개가 가까이 있는 내에 뛰어들어가 몸에 물을 적셔 와서는 개인이 잠들고 있는 주위를 뒹굴어 풀에 물기를 뿌렸다. 이 행동을 반복하여서 불은 껐으나 개는 기진..
정읍 지명의 유래 정읍 지명 관련 기록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삼국사기』에 남아있다. 현재 정읍에 해당하는 지역에 백제의 정촌현(井村縣 : 정읍현), 대시산군(大尸山郡 : 태인현), 고사부리군(古沙夫里郡 : 고부군)이 있었다고 기록되어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 정읍현에는 【建置沿革】本百濟井村縣新羅景德王改今名爲太山郡領縣高麗屬古阜郡後置監務本朝改爲縣監 (백제 때 정촌현이었으며, 신라 경덕왕 16년(757년)에 정읍현으로 고쳐 태산군의 영현이 되었으며, 고려에 들어서는 고부에 이속되었고, 뒤에 감무를 두었으며, 조선조에 현감을 두었다.)의 기록이 있다. 또한 【古跡】望夫石 在縣北十里縣人爲行商久不至其妻登山石以望之恐其夫夜行犯害托泥水之汚以作歌名其曲曰井邑世傳登岾望夫石足跡猶在 (망부석(望夫石)은 정읍현의 북쪽 10리에 있다. 현의 사람이..